EXHIBITION

갤러리화이트원 기획 전시

꽃과 네이키드(Naked)

 2017. 11. 30 ~ 12. 13

꽃과 누드는 미술에서 오랜 시간 여성성의 상징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갤러리 화이트원은 누드를 대신하는 네이키드(Naked) 라는 어휘를 통해

여성성의 관습적 개념어를 새롭게 살펴보고자 한다.

관음증의 대상으로서의 누드와 꽃이 아닌

스스로 피어나고 그 자체로 존재하는 알몸이라는 대상을 통해

섹슈얼리티의 전복에 대해 고민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이호련,  overlapping image S905105

​데미 김, 나부들, 18 x 13 cm, 판화

​데미 김, 나부들, 18 x 13 cm, 판화

김일해, 누드, 55 x 41 cm, Oil on canvas

김일해, 누드, 87 x 58 cm, Oil on canvas

고려명, 백자, 70 x 50 cm, 사진

고려명, 누드, 사진

고려명, 꽃, 145 x 145 cm, 사진

김일해, 장미, 32 x 24 cm, 판화

 © GALLERY WHITEONE 2020

본 사이트의 작품이미지, 기타 디자인 이미지들의 저작권은 갤러리화이트원에 있으며 무단  제 및 도용 시 법적인 책임을 물수 있습니다. 작품설명에 들어간 이미지들을 다른 곳에서 사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