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갤러리화이트원 크리스마스 선물전

이게 다예요. C'est tout

 2017. 12 17 ~ 12. 30

"얼마 뒤, 같은 날 오후

나는 당신에게 말하고 싶었지요.

당신을 사랑한다고.

그렇게 외치고 싶었지요.

그게 다예요."

마르그리트 뒤라스, 『이게 다예요』中

프랑스의 소설가, 마르그리트 뒤라스의 『이게 다예요』 의 제목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크리스마스 특별 전시이다.

『이게 다예요』는 죽음을 앞둔 상황에서 연인에게 마지막 사랑의 말을 남기는

세계적인 작가의 유서와 같은 소설이다.

한 해 동안 갤러리 화이트원을 성원해주신 관람객과 작가들을 모시고

안부와 감사를 전하는 뜻 깊은 자리를 마련했다.

작품을 통해 관람객에게는 선물을 받는 듯 한 감동이 전해지는 전시를 선보이며

감사의 마음을 주고받는 한 해의 마무리가 되길 바란다.

​송수희, All and Empty, Sound and Audio walk in Prague, 2016

전혁림, 민화적 정물, 30 x 38 cm, 석판화(리도그래프), 2007

이순구, 소년, 90 x 72cm (30호), Oil on canvas

고려명, 꽃, 100 x 100 cm, 사진

문창배, 시간-이미지, 60 x 60 cm (20호), Oil on canvas

김선두, 폭죽, 55 x 93 cm (30호), 장지에 채색

전경환, 절망, 18 x 18 x 50 cm, 조소

작가미상, 소용돌이, 60 x 60 cm, 조각

 © GALLERY WHITEONE 2020

본 사이트의 작품이미지, 기타 디자인 이미지들의 저작권은 갤러리화이트원에 있으며 무단  제 및 도용 시 법적인 책임을 물수 있습니다. 작품설명에 들어간 이미지들을 다른 곳에서 사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