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nstagram
  • Facebook

풍경공장 展 < LANDSCAPE FACTORY >

2019. 10. 29. ~ 2019. 11. 15.

< 참여 작가 >

김보희 · 김선두 · 김지원 · 이세현

White one 갤러리가 마련한 '풍경공장(Landscape factory) 전은 일상에서 만난 풍경의 감동과 불편함을 자신만의 시각으로 형상화한 우리 화단의 중진 작가 김보희, 김선두, 김지원, 이세현 등 네명의 전시회다. 이들은 일상에서 풍경을 발견하고 풍경이면에 자리하는 풍경의 본질을 그리고 있다. 자신만의 날카로운 감각의 촉수로 현상 너머에 존재하는 풍경의 속살을 그린다. 평범한 일상의 풍경을 비범하게 형상화한다. 그 시선들은 무심하거나 느리거나 뜨겁거나 강렬하다.

1/6

갤러리 화이트원_풍경공장 展 전시 전경

1/7

갤러리 화이트원_풍경공장 展 전시 전경

​김보희

김보희 (b.1952)

- 이화여자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 졸업

- 이화여자대학교 미술대학 대학원 순수미술과 졸업 (혜원 신윤복 연구)

-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대학 동양화전공 명예 교수

김보희의 풍경은 표현 방식에서 사실적 묘사가 주를 이루지만 자연의 직접적인 재현이 아닌 작가의 내면을 자기화한 표현이다. 작품은 크게 두 개의 시리즈로 구분된다. <바다>와 <식물>시리즈다. 그녀는 일상적인 사물 즉 자연에서 독특함을 발견하고 시적인 예술 언어로 자연의 순수함을 사의적으로 드러낸다. 매우 정확하면서도 간결하고 순수한 예술 언어로 내면화된 자연과 풍경을 표현한다. 생명에 대한 깨달음, 자연 만물에 대한 존중과 본인의 감정을 평온하면서도 이상적으로 화면에 표현한다. 정신세계의 초연함과 광활함을 보여준다.

김보희_Towards_ 41 x 53 cm_Color on canvas_ 2018

​김선두

김선두 (b.1958)

-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한국화학과 및 동 대학원 졸업

- 현재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한국화학과 교수

김선두의 <느린 풍경>은 어떻게 사는 것이 잘 사는 것인가에 대한 질문이다. 그는 보다 밀도 있는 삶이란 일과 시간에 쫓겨 정신없이 앞만 보고 달리는 것이 아니라 삶의 여백을 두고 가끔은 내면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곡선 같은 것이라고 말한다. 그의 풍경은 직선이 아닌 곡선으로 그린 산수화다. 그가 그린 느린 풍경의 곡선에는 과속을 허용하지 않는 만보 산책의 여유가 흐른다. 그 길에서 우리는 향긋한 바람을 만나고 꽃향기에 취하고 새소리를 듣는다. 사람다운 길은 직선이 아니라 곡선이라고 이야기한다.

김선두_느린풍경-봄길_75.0x145.0cm_장지에 분채_2019

​김지원

김지원 (b.1961)

- 프랑크 푸르트 국립 조형미술학교 슈테델슐레 졸업, 독일 인하대학교 졸업

- 현 한국 예술 종합학교 미술원 조형 예술과 교수

김지원은 오랜 기간 대상과 이미지에 관해 끊임없이 질문하고 회화의 본질을 탐구하는 작가이다. 그가 캔버스에 그리는 대상은 우리에게 친숙하고 일상적이다. 그의 작품은 다양한 결이 존재한다. 강원도의 한 분교에서 만난 맨드라미에서 깊은 인상을 받아 시작된 <맨드라미>작업은 이 세상에 존재하는 각기 다른 모양과 기능의 생명체화 같이 다름과 차이를 발견할 수 있다. 그는 이 세계에 존재하는 현상에 근거해 그리지만 캔

버스 내부에는 현실 너머의 차원이 존재한다. 그는 그림을 통해 세상에 대해 발언하며 우리가 보지 못했던 세계의 모습을 발견하게 한다.

김지원_맨드라미 Mendrami_oil on linen_100x100cm_2017

​이세현

​이세현 (b.1967)

- 홍익대학교 학사 및 동 대학원 석사 졸업

- 런던, 첼시 칼리지 석사

이세현은 붉은 산수의 작가로 알려져 있다. 그의 그림은 전방에서의 군복무 시절 적외선 망원경으로 바라 본 전방의 풍경에서 기인한다.

붉은 적외선 망원경 안의 풍경은 너무나 아름다웠고, 우리의 무거운 역사이자 상처로 인해 비상하지 못하고 있는 위대한 영물의 용으로 생각했다. 그의 붉은 색은 생명의 상징이며 동시에 상처의 표현이다. 그의 그림에는 유년기 통영의 산과 바다에서 만난 행복과 시대의 분노로 가득 했던 서울의 청년기 그리고 군복무 시절을 거치면서 숙성된 성숙함, 런던 유학 시절의 철학적 고민이 다시점의 산수화에 강렬한 이미지로 형상화되어있다.

이세현_Between Red-018NOV03_Oil on Linene_60cm x 60cm_2018

<찾아오시는 길>

T. 02-6006-9300

 © GALLERY WHITEONE 2020

본 사이트의 작품이미지, 기타 디자인 이미지들의 저작권은 갤러리화이트원에 있으며 무단  제 및 도용 시 법적인 책임을 물수 있습니다. 작품설명에 들어간 이미지들을 다른 곳에서 사용할 수 없습니다.